‘나혼자산다’ 한혜진 눈물, 세계 최초 100벌 패션쇼 챌린지

입력 2020-05-08 09: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나혼자산다’ 한혜진 눈물, 세계 최초 100벌 패션쇼 챌린지

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한혜진이 의미가 남다른 챌린지에 도전해 톱 모델로서의 저력을 과시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서울패션위크를 위해 ‘디지털 런웨이’를 기획한 것.

제작진에 따르면 한혜진은 디자이너 섭외부터 무대 세트 제작, 의상 선정까지 모든 과정에 직접 발 벗고 나선다.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 소품 또한 세심하게 준비, 콘셉트를 살리기 위해 의상 한 벌 한 벌에 정성을 다하며 ‘직업적 책임감’을 제대로 불태운다고.

100벌을 갈아입기 시작한 한혜진은 러블리한 원피스는 물론 남성복마저 완벽하게 소화하며 눈을 뗄 수 없는 쇼를 이어간다. 조급한 마음에 발을 동동 구르는 백 스테이지에서의 모습과 달리 무대 위에서는 급 돌변, 21년차 톱 모델다운 카리스마를 뽐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낼 예정이다.

한편 한혜진은 12시간을 훌쩍 넘긴 강행군에 급격히 체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인다. 몸 상태에 적신호가 켜진 위기 상황에 “스쿼트 100개가 훨씬 쉬워”라며 힘겨움을 토로한다. 절친 모델 김원경의 한마디에 참아왔던 눈물까지 터트리며 속마음을 털어놓는다고 해 당찬 모습 뒤에 숨겨진 속내에 궁금증이 쏠린다.

방송은 8일 밤 11시 10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