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은해성, 박진영과 절친 케미…유쾌·진지 매력

입력 2020-05-11 09: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예 은해성이 드라마 ‘화양연화’에서 온도차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10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에서는 동진 역의 은해성이 웃음과 진지함을 넘나드는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수(전소니)의 소개팅 소식을 들은 동진은 자신의 청자켓을 재현(박진영)에게 입히고 스카프를 둘러주며 동진만의 촌스러운 스타일을 완성했다. 지수의 소개팅을 걱정하지 않는 재현을 “여자친구가 소개팅을 하고 있다는데, 한가하게 데모나 하고 있을 거야”라며 나무라기도 하고, “네가 걔들보다 체력이 좋냐 재력이 좋냐”라고 말해 재현의 말문을 막기도 했다.

재현과 함께 소개팅 장소에 도착한 동진, 재현에게 쓴소리하던 당당함은 사라지고 재현 뒤로 숨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동진은 친구 재현을 위하는 마음으로 보는 이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기도 했다. 재현이 경찰을 피해 절로 들어갔다는 사실을 지수에게 털어놓으며, 검사장인 지수 아버지의 영향이 있을 거라는 속마음을 내비쳤다. 지수에게 미안한 마음을 무릎 쓰고 친구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려는 동진의 마음이 현실적으로 다가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날 방송에서 은해성은 동진이 가지고 있는 유쾌함과 진지함을 모두 자연스럽게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은해성은 과거 대학생의 모습을 그대로 재연해 말투와 표정만으로도 극의 활력을 더하며 드라마에 재미를 불어넣었다. 또한, 집안 형편 때문에 학생운동을 하지 못해 재현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인간적인 인물 동진의 모습을 현실적으로 표현해 많은 이들을 공감하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는 청춘 신스틸러로 활약하고 있는 신예 은해성이 출연하는 tvN 주말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매주 토, 일 밤 9시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