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천공항에 수소전기버스 충전소 구축

입력 2020-05-12 09: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욤 코테 에어리퀴드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왼쪽부터)가 업무협약 체결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ㅣ현대차

현대차가 인천국제공항에 수소전기버스 충전소를 구축하고, 저탄소·친환경 공항 구현에 앞장선다.

현대차는 11일 인천광역시 중구에 위치한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기욤 코테(Guillaume Cottet) 에어리퀴드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 등 사업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인천국제공항 수소전기버스 충전소 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수소전기버스 충전소는 내년 3월 완공을 목표로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인근 부지에 지어진다. 현대차는 수소전기버스 충전소 구축 비용을 지원하고 수소전기버스를 공급하며 수리 등 고객 서비스를 지원한다.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은 “궁극의 친환경차량인 수소전기버스를 통하여 인천국제공항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천국제공항이 글로벌 최고의 저탄소 친환경 공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