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곽정은 “외삼촌, 미국서 코로나19로 사망…삶이 허무해”

입력 2020-05-12 15:5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문] 곽정은 “외삼촌, 미국서 코로나19로 사망…삶이 허무해”

방송인 곽정은의 외삼촌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곽정은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마음이 많이 아팠다. 외삼촌이 멀리 미국에서 코로나에 걸려 결국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엄마에게 전해 들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엄마는 소식을 전하시며 허무하다고 말했다. 그 단어가 너무 아프다. 전화를 하면 울 것 같아 엄마에게 전화를 걸지는 못했다. 삶은 너무도 아름답고 동시에 정말 허무하다"라고 덧붙였다.

현지시간으로 11일 미국에선 코로나19 사망자가 8만여 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은 곽정은 글]

오늘 마음이 많이 아팠어요. 외삼촌이 멀리 미국에서 코로나에 걸려 결국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엄마에게 톡으로 전해 들었어요.

외삼촌을 한번이라도 더 보고 싶어, 이민 떠나시던 날 혼자서 울면서 공항으로 무작정 버스를 타고 갔었다는 걸 외삼촌도 엄마도 가족 모두도 아직까지 몰라요. 비행기 시간도 몰랐고 그땐 휴대폰 같은 것도 없었고 그래서 당연히 만나지 못했으니까요.

어쩌면 그것이 마지막일 것이라서, 나는 한번도 가본적 없는 공항으로 그렇게 달려갔던 걸까요.

엄마는 소식을 전하시며 허무하다고 말했어요. 그 단어가 너무 아파요. 전화를 하면 너무 울것 같아 엄마에게 전화를 걸지는 못했어요. 삶은 너무도 아름답고 동시에 정말 허무해요.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