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프로축구리그, 7월 3일 재개 확정

입력 2020-05-20 14: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AFC


[동아닷컴]

이라크 프로축구리그가 7월부터 재개된다.

이라크 축구협회는 20일(이하 한국시각) “이라크 프리미어리그가 7월 3일부터 재개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에야드 보냔 모하메드 알 나다위 위원장은 “이는 이라크 축구의 이익을 위해 중요한 단계다. 선수와 스태프, 심판진의 안전을 위해 정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라크 프로축구리그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3월 11일 중단했으며 알 나핏이 2위와 승점 11점 차로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