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실종…무슨 일이?

입력 2020-07-10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시장 박원순. 동아일보DB

딸 “아버지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다” 실종신고
경찰 2개중대·드론·경찰견 등 투입 대대적 수색
“전 서울시 여직원이 미투사건으로 박시장 고소”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소재파악에 나섰다. 경찰은 2개 중대 등 경찰, 소방 인력과 드론·경찰견까지 투입해 대대적으로 수색 중이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17분께 박 시장이 연락두절 됐다는 112신고가 들어왔다.

신고는 박 시장 딸이 했고 “아버지(박 시장)가 이상한 말을 하고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 (아버지를) 찾아 달라”며 경찰에 수색을 요청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가 꺼진 최종위치를 추적한 결과, 서울 성북동 서울시장 공관 주변에서 기지국 발신 위치를 확인했지만 이날 오후 9시 현재 소재 파악이 되지 않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외출했으며 집을 나서기 전 쓴 것으로 보이는 메모가 공관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외출 당시 검은 모자를 쓰고 점퍼, 검은 바지,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색 배낭을 멨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측은 “박 시장이 이날 건강 문제로 출근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이 출근하지 않으면서 이날 서울시는 예정된 일정을 모두 취소한다고 오전에 공지했다.

박 시장이 미투 관련 의혹에 휘말렸다는 소문도 돌았다. 서울시경찰청은 “박 시장과 관련해 종로경찰서 여성청소년계에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추행 사건이 접수된 사실이 있다”며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박 시장을 고소한 여성은 전 서울시 직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박 시장의 페이스북 마지막 글은 전날 남긴 “사람·자연, 미래가 공존하는 살기 좋은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는 내용이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