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하희라 “입대 박보검 덕에 위기 극복” (ft. 수종DNA)

입력 2020-09-08 13: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배우 하희라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드라마 ‘청춘기록’ 속 아들 박보검 덕에 위기를 극복한 썰부터 애칭을 “둥이~”라고 부를 정도로 애틋한 천둥과의 인연까지 훈훈한 ‘아들 부자’ 면모를 자랑한다. 또 찐 아들의 ‘수종 DNA’에 깜짝 놀란 ‘수종 심은 데 수종 난다’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키운다.

천둥은 친누나인 산다라박이 MC로 활약 중인 ‘비디오스타’보다 ‘라디오스타’가 낫다고 폭탄 발언한다고 해 그 이유를 궁금하게 만든다.

9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하희라이트’ 특집으로 하희라와 그의 껌딱지 최수종, 이태란, 천둥이 출연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하희라는 작품을 통해 인연을 쌓은 아들들(?)과 슬하에 두 자녀 이야기를 들려준다. 먼저 방영되고 있는 ‘청춘기록’에서 아들 역할인 박보검 덕분에 위기를 극복한 썰을 공개하며 “해군에 감사했다”라고 밝혔다고 해 그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또 꼼꼼하고 세심한 박보검 때문에 상대 배우와도 해본 적 없는 일을 경험한 에피소드를 공개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키운다.

‘청춘기록’ 아들 박보검과 친아들까지, 올해에만 아들을 두 번(?) 군대에 보내게 된 덕분에 박보검과 호흡하며 뭉클했다고 밝힌 하희라는 아들의 깜짝 선언에 눈물 버튼이 눌렸던 장면을 회상한다.

하희라는 아들이 입영일을 전하자 눈물을 감추지 못했고, 이를 본 남편 최수종은 아들의 입대날 배웅 금지(?)를 부탁했다고. 하희라는 “남 말하네 자기가 더 울면서~”라고 최수종 역시 눈물을 보인 사실을 폭로할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하희라는 아들을 볼 때마다 ‘수종 DNA’에 깜짝 놀라는 이유를 밝혀, ‘수종 심은 데 수종 난다’ 에피소드를 공개해 부러움을 자아내는가 하면, 유산 끝에 얻은 보물 같은 남매를 위해 간직하고 있는 유물(?)을 공개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엠블랙 출신 천둥은 하희라와 뜻밖의 친분을 자랑한다. 과거 작품을 통해 하희라와 친분을 쌓은 그는 “둥이~”로 불릴 만큼 하희라에게 애틋한 후배라고.

오랜만에 예능에 등장한 천둥은 하희라, 이태란과의 우정 외에도 최근 비의 ‘깡’ 신드롬에 합세하기 위해 엠블랙 제작자 비에게 연락한 사연, 영상 제작 후 자칭 어그로가 된 이유를 고백한다.

특히 친누나인 산다라박이 MC로 활약 중인 ‘비디오스타’보다 ‘라디오스타’가 나은 이유를 털어놓을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키운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