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는 사랑을 싣고’ 현주엽 “첫사랑 친구 찾아준 프로그램, 설렘 그 자체”

입력 2020-09-09 10: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TV는 사랑을 싣고’ 현주엽 “첫사랑 친구 찾아준 프로그램, 설렘 그 자체”

새 단장한 KBS2 ‘TV는 사랑을 싣고’ 현주엽이 과거 프로그램을 통해 첫사랑을 찾았던 일화를 말했다.

9일 유튜브 등에선 ‘TV는 사랑을 싣고’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앞서 현주엽은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미모의 첫사랑을 찾아 프로그램과 인연을 맺었다.

현주엽은 이날 “서로 각자 가정이 있다. 첫사랑은 아니고 초등학생 시절 친구였을 뿐이다. 대학생 때 찾아서 만났다. 아마 잘 살고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굉장히 설렜다. 이번에 진행자로 다시 만나서 설렌다. 나에게 ‘TV는 사랑을 싣고’는 설렘 그 자체다”라고 새 출발에 대한 기쁨을 말해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새 단장한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의뢰인의 소중한 추억 속 주인공을 단서를 통해 찾아가는 추리 구성을 보탰다. 김원희와 현주엽이 진행을 맡았으며 첫 게스트로는 트로트 가수 나태주가 출연한다. 오늘(9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