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차박캠핑 대표 블로그 ‘피터팬 캠핑’의 차박캠핑 이야기

입력 2020-09-27 13: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나의 첫 차박캠핑 이야기 (오영교<피터팬> 저 | 파르페북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언택트 시대가 열렸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갈 곳은 점점 줄어드는 데 그렇다고 마냥 집에만 있을 수는 없다. ‘집콕’ 기간이 길어질수록 여행에 대한 갈급함이 커져만 가면서 사람들은 낯선 이와의 접촉은 최소화하며 한적하게 즐길 수 있는 여행법을 찾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차박캠핑은 비 오는 날의 우산처럼 반갑게 등장했다.

‘차박캠핑’이란 차에서 놀고, 먹고, 자는 캠핑을 뜻한다. 복잡하고 번거로운 준비 없이 차만 있으면 언제든지 떠났다가 돌아올 수 있기에 가족끼리, 연인끼리, 혹은 혼자서 많은 사람이 차박캠핑을 즐긴다. 저자는 바로 이 차박캠핑의 시간과 즐거움을 들려주고자 한다.

이 책은 2000만 누적 방문객이 찾은 네이버 캠핑 분야 1위, 차박캠핑 대표 블로그 ‘피터팬 캠핑’의 블로거이자 그린캠핑캠페인의 선구자 ‘피터팬’의 10년이 넘는 캠핑 이야기와 생각을 고스란히 담아낸 책이다. ‘제주도에서 차박으로 한 달 살기’와 같이 캠퍼들의 로망이 담긴 이야기도 실려 있다.

캠핑 용품을 실패 없이 구입할 수 있는 방법 등 저자가 시행착오를 겪으며 얻어낸 알짜배기 정보들은 이제 막 차박캠핑을 시작하는 독자들에게 랜턴과 같이 밝은 빛이 되어줄 것이다.
저자가 추천하는 오토캠핑장 리스트는 지금 당장 차박캠핑을 떠나려는 캠퍼들이 가장 반기는 정보가 될 것이다. 손재주가 좋아서 웬만한 캠핑 용품은 다 만들어내는 저자의 솜씨 또한 함께 엿볼 수 있다.

글 말미에는 앞으로 우리가 어떻게 차박캠핑을 해야 하고 건강한 캠핑 문화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차박캠핑의 방향성에 대한 저자의 깊이 있는 고민과 신념을 담았다.
이제 막 차박캠핑을 시작하려는 초보들, 떠날 수 없는 현실 속에서 책으로나마 대리만족하고 싶은 사람들, 차박 정보를 얻고 싶어 하는 캠퍼들을 위한 첫 번째 차박캠핑 책이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