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새 두 번째 대첩…LG 뒷문, 누가 나와도 불안하다

입력 2020-09-27 18: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 경기가 열렸다. 8회말 1사 만루 LG 고우석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을 허용하고 있다. 잠실|김종원 기자 won@donga.com

충격적 패배, 이른바 ‘대첩’이 한 주에 두 번 나왔다. 한 주를 3승3패로 마쳤지만 내상은 연패 수준이다. 멀티이닝인 데다 실책이 겹쳤다고는 해도 9회 아웃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한 마무리투수는 불안요소다. LG 트윈스의 뒷문이 심상치 않다.

LG는 27일 수원 KT 위즈전에서 4-5로 져 다시 4위로 내려앉았다. 4-3으로 앞선 9회말에만 기록된 실책 2개, 보이지 않은 실책 1개를 남발하며 배정대에게 끝내기안타를 헌납했다.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의 7이닝 3실점 역투는 야수진과 불펜의 난조로 빛을 잃었다.

9월 마지막 주에만 두 번의 블론세이브 패배로 뒷심 부족을 드러냈다. LG는 24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 7-1로 앞선 7회말 4실점, 8회말 7실점으로 자멸하며 충격의 패배를 떠안았다. 당시 추격조 이정용(1.1이닝 4실점)을 시작으로 진해수(0.2이닝 1실점), 최동환(0이닝 2실점), 정우영(0.2이닝 3실점) 등 허리가 모두 무너졌다.

27일 KT전에선 클로저 고우석까지 무너졌다. 4-3으로 앞선 8회말 2사 1루서 등판해 대타 장성우를 삼진으로 솎아냈지만, 9회에는 아웃카운트를 한 개도 잡지 못했다. 선두타자 유한준이 내야안타에 실책으로 2루까지 도달했으니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러나 후속 송민섭의 번트 타구에서 실책을 범한 것은 고우석이었기 때문에 마냥 야수진만 탓할 수도 없다. 배정대에게 맞은 직구는 복판에 몰리지 않았음에도 장타성 타구로 이어졌다. 힘이 떨어졌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LG의 최근 2주간 불펜 평균자책점은 7.23에 달한다. 특정 한두 명의 부진이 아닌 전반적인 사이클 하락이라 더욱 뼈아프다. 당장 정규시즌 순위부터 우려스러운데, 이대로 포스트시즌(PS)에 진출해도 문제다. 최근 KBO리그의 PS 추세는 불펜 싸움이다. 선발진의 높이가 강하지 않은 가운데 불펜은 누가 나와도 불안하다. LG의 고민이 깊어지는 밤이다.

수원|최익래 기자 ing1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