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해외진출 100개국 돌파

입력 2021-01-08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T&G(사장 백복인)가 해외 진출 100개국을 돌파했다.

특히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현지 비대면 프로세스를 통해 23개국을 신규 개척함으로써 총 103개국 진출을 달성했다. 또한 신규 진출국 중 성장 잠재력이 높은 시장을 집중 육성하여 연간 판매량이 1억 개비 이상인 5개국을 확보하는 쾌거를 이뤘다.

KT&G는 글로벌 초슬림 1위 담배인 ‘에쎄(ESSE)’를 현지 시장 특성에 맞게 출시하는 대표 브랜드 육성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러한 현지화 전략으로 에쎄는 몽골에서 판매량 1위를 달성하고 있다. 세계 2위 담배 소비국인 인도네시아에서는 현지 담배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정향을 활용한 에쎄 등을 선보여 지난해에만 40억 개비 이상이 팔렸다. ‘보헴(BOHEM)’, ‘타임(TIME)’ 등 레귤러 담배 브랜드도 국가별 맞춤형 제품군을 강화하며 진출 국가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글로벌마케팅부’ 등 5개 부서와 팀을 신설하고 해외법인 지원 조직을 세분화하는 등 해외 마케팅·영업 역량을 강화했다. 이러한 전략을 통해 아프리카 및 중남미 지역 등을 성공적으로 개척했다.

양형모 기자 hmyang030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