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서울시, 코로나19 치료 전용 ‘서울재난병원’ 만든다

입력 2021-01-13 10: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왼쪽)과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이 12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재난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서울대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병상 확보와 신속한 치료를 위해 ‘서울재난병원’이 설립된다.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은 12일 서울시와 ‘서울재난병원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서울재난병원은 서초구 원지동 종합의료시설 내에 개설된다. 서울시가 설치에 필요한 부지를 한시적으로 무상 제공하고, 서울대병원이 설립·운영을 위한 비용과 의료진을 투입한다.

신설된 서울재난병원은 총 면적 1만9720㎡이고 음압시설 등을 갖춘 모듈형 중증환자 전담병상이 48개 규모로 조성된다. 상황에 따라 중증환자 수가 감소하면 코로나19 일반병상 96개로 전환된다. 늦어도 3월 말까지 설치를 완료해 즉시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개원준비단장은 서울대병원 조영민 교수가 맡았다.

김연수 서울대병원장은 “서울시의 지원으로 빠르게 재난병원이 설립될 수 있었다”며, “그동안의 노하우로 철저하게 준비해 코로나19 치료와 방역에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