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운송 및 서비스 전동화 신규 사업 ‘브라이트드롭’ 런칭

입력 2021-01-13 10: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전기 팔레트 ‘EP1’, 경량 상용 전기차 ‘EV600’ 올해 출시
제너럴모터스(GM)는 12일(현지시간) 전기차 업계 최초로 운송 및 물류 회사가 상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송하도록 돕는 신규사업이자, 상용 고객을 위한 원스톱-샵 솔루션인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을 발표했다. 전기 팔레트와 상용전기차,소프트웨어 및 서비스에 이르는 통합 신규 서비스를 아우른다.,

GM은 2025년까지 미국에서 택배와 음식 배달 및 역물류에 대한 시장 기회를 합치면 8500억 달러(액 930조 5800억 원)가 넘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브라이트드롭은 이처럼 급증하는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친환경 통합 솔루션 세트로, 배송 시작부터 배송 종료까지의 거의 모든 측면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GM은 배송 시작에서부터 종료까지 활용할 수 있는 첫 번째 제품인 ‘EP1’을 공개했다. 짧은 거리(택배차에서 고객의 현관문 앞까지)로 물품을 쉽게 옮길 수 있도록 개발된 보조 전기 팔레트다. EP1의 적재 하중은 약 91kg로 소포의 접점과 비용, 배송 운전자의 물리적 부담을 줄이는데 도움을 준다. 2021년 초 출시될 예정이다.



브라이트드롭의 두 번째 출시 예정 제품은 ‘EV600’이다. 장거리 상품 배송 서비스를 위한 경량 전기 상용차다. 얼티엄 배터리 시스템으로 구동되며 완충 시 최대 250 마일(약 402km)의 주행 가능 거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화물 적재 공간은 약 1만6990리터다. 2021년 말 출시 예정이다.

한편 브라이트드롭은 웹 및 모바일 인터페이스를 통해 브라이트드롭 제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통합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제공할 예정이다. 경로 효율성, 자산 활용 및 제품 업그레이드를 포함해 전반적인 운영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되는 세부 데이터와 인싸이트를 고객사에 제공할 예정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