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동물도 하나의 생명”…개농장 관련 대책 마련 약속

입력 2021-01-15 15:2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파주시 소재에 동물 보호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는 “공장식 생산을 통해 동물을 매매하는 것을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 l 경기도

13일 파주시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 방문
개농장 등 문제점과 개선방안에 대한 의견 나눠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새해 첫 동물복지 현장행보로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경기도 차원의 개 농장 실태조사로 관련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이다.

이 지사는 이날 최종환 파주시장, 더봄 센터의 운영 주체인 동물권행동 카라의 임순례 대표, 전진경 상임이사와 함께 동물보호복지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이 지사에게 도내 불법 번식장 및 개 농장 폐업¤정리 계획을 도 차원에서 수립해 줄 것과 함께, 동물복지농장에 대한 살처분 기준을 역학조사에 근거해 새로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개 농장 문제와 관련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하자는 얘기처럼, 실제로는 거래를 최소화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는 것”이라며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 면허를 줘서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 농장의 경우 경기도가 전체 실태조사를 해서 가급적 이런 업체들이 없어질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조사 과정에서 동물 학대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발견이 되면 필요한 부분을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참석자들은 아울러 동물생산¤판매업에 대한 제도적 보완,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동물보호정책에 대한 경기도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내실 있는 시행을 당부했다.

이 지사가 방문한 더봄 센터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부터 개소·운영 중인 동물 보호·복지시설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학대와 도살위기 등으로부터 구조된 개 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를 보호하고 있다.

이수진 기자 sujinl2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