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토토코리아,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 신고포상금 상향 조정

입력 2021-01-19 11: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스포츠토토코리아(대표 김용민)가 불법스포츠도박을 근절하고 신고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의 신고포상금을 2월부터 2배로 상향한다고 19일 밝혔다.


현재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에선 불법도박 사이트의 접속차단 완료 시 신고자에게 건당 5000원의 문화상품권(1인당 월 40만 원 한도)을 지급하고 있지만, 2월부터는 최대 건당 1만 원의 문화상품권을 지급하는 등 포상금이 2배로 확대된다.


이 같이 포상금 지급이 확대된 이유는 인터넷, SNS 등을 통해 불법스포츠도박이 꾸준히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적극적 신고를 독려하기 위해서다.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르면, 불법스포츠도박의 운영 및 이용은 각각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0만 원 이하의 벌금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처벌받는 명백한 범죄행위다.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의 신고방법은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1899-1119)로 제보하거나 온라인 신고센터(https://cleansports.kspo.or.kr/cleansports/main/main.do)에 접속해 본인인증 등을 거친 뒤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 주소(URL) 및 접속정보(아이디, 비밀번호, 추천인 등)를 제공하면 된다.


스포츠토토코리아 관계자는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신고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불법스포츠도박 근절에 더욱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한편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포상금을 상향 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불법스포츠도박 사이트 신고 포상금 상향 조정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불법스포츠토토 신고센터(https://cleansports.kspo.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동아]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