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HOT③] ‘4번째 음주운전’ 채민서 집행유예 선고

입력 2021-01-21 06:5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채민서. 동아닷컴DB

연기자 채민서(조수진·40)가 음주운전 등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3부(이관형 최병률 유석동 부장판사)는 음주상태로 운전해 역주행 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된 채민서의 항소심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채민서는 2019년 3월 혈중알코올농도 0.063% 상태로 서울 강남의 한 일방통행로를 역주행하다 정차 중인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재판부는 채민서가 “반성하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법정구속하지 않았다. 채민서는 앞서 2012년 3월과 2015 년 12월 등 세 차례 음주운전 처벌을 받았다.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