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크루즈, 자율주행차 상용화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

입력 2021-01-21 10: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차 부문 자회사 크루즈(Cruise)가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업한다.

GM은 마이크로소프트, 혼다 및 기타 기관투자가들과 함께 크루즈에 약 20억 달러(약 2조 1980억 원) 이상의 신규 주식 투자를 단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GM은 크루즈의 기업가치가 300억 달러(약 32조97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크루즈는 자율주행차용 클라우드 컴퓨팅의 잠재력을 높익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및 엣지 컴퓨팅 플랫폼인 애저(Azure)를 활용해 독자적인 자율주행차 솔루션의 대규모 상용화를 이끌 계획이다.

댄 암만 크루즈 CEO는 “자율주행차, 순수 전기차, 차량 공유를 아우르는 미래 모빌리티의 상용화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 글로벌 스탠더드로 통용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력은 우리에게 큰 힘이 되어 줄 것”이라고 밝혔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