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세계 관광 트렌드 담은 신간 2종 출간

입력 2021-01-25 13: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 ‘외계인도 홀딱 반한 지구촌 야간관광’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코로나 시대에 새롭게 주목받는 관광 트렌드와 관련산업을 32개 해외지사가 취재한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와 ‘외계인도 홀딱 반한 지구촌 야간관광’을 출간했다.



‘뜨는 관광에는 이유가 있다’는 코로나시대의 새로운 관광에 관한 현실적 아이디어와 미래를 생각해 볼 수 있는 사례들을 소개하고 있다. 최근 주목받는 자연친화 관광을 비롯해 웰니스관광, 새로운 여행법, 관광자원 개발, 역사·문화 체험관광 등 5개 분야 9개의 테마로 구성됐으며 지사별로 32개 사례들을 담았다.



‘외계인도 홀딱 반한 지구촌 야간관광’은 코로나로 침체된 관광산업 회복과 경기부양을 위한 돌파구로 기대되는 야간관광을 다루고 있다. 도시의 역사·전통·문화·자연조건 등을 모두 야간관광 콘텐츠로 개발해 활용하는 해외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전국 오프라인 서점 및 온라인 서점에서 구입할 수 있다.

진종화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전략팀장은 “세계 각국이 코로나가 가져온 큰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새로운 관광콘텐츠 개발을 나서고 있다”며 “새로운 관광을 고민하고 준비하는 업계, 지자체들에게 이 책들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