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대 없는 커피 마셔요”…친환경 아이디어 상품으로 ESG경영 나선 유통가

입력 2021-01-28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통업계의 친환경 아이디어 상품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세븐일레븐의 ‘빨대 없는 컵커피’. 사진제공|세븐일레븐

가치소비 중시하는 ‘그린슈머’ 겨냥
세븐일레븐, 빨대없는 컵커피 선봬
CU, 無라벨 투명페트병 생수 출시
유통업계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일환으로 친환경 아이디어 상품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ESG경영을 추구하면서 환경을 생각하는 소비자인 ‘그린슈머(green+consumer)’ 등 가치소비를 중시 여기는 고객층을 겨냥했다.

생수 용기를 분리수거할 때 라벨을 제거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주는 라벨 뗀 생수가 눈에 띈다. 롯데마트는 26일 용기 라벨을 없앤 자체브랜드(PB) 생수 ‘초이스엘 세이브워터 에코’를 출시했다. 2L 6개입과 500mL 20개입 등 2종으로 구성했으며 판매 금액의 10%를 글로벌 NGO단체에 기부한다.

이효재 롯데마트 PB개발팀 상품기획자는 “올 상반기 PB 생수 전 품목을 무라벨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연간 약 2만1800kg의 폐기물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라벨이 없는 투명 페트병으로 교체한 CU의 PB 생수 ‘헤이루 미네랄 워터’. 사진제공|CU



편의점 CU도 PB 생수 ‘헤이루 미네랄 워터’의 용기를 라벨이 없는 투명 페트병으로 교체한다. 2월 500mL를 시작으로 1분기 내 1L와 2L에도 무라벨 투명 페트병을 적용할 계획이다. 뚜껑을 밀봉하는 라벨지에 상품 정보를 표기하며 뚜껑을 여는 동시에 라벨이 분리되도록 했다.

빨대 없이 편리하게 마실 수 있는 컵커피도 등장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26일 선보인 ‘빨대 없는 컵커피’가 그 주인공. 카페라떼와 카라멜마끼아또 등 2종으로 구성했으며 뚜껑을 열고 용기 리드지를 제거한 뒤 마시면 된다. 뚜껑에 이중 흘림방지 락킹 기술을 적용해 보관 시에는 뚜껑만 닫으면 된다. 고상봉 세븐일레븐 음료주류팀장은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줄이는데 기여하고 소비자 인식 개선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향후 친환경 키워드에 부합하는 차별화 상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