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브이라이브-빅히트 위버스 합친다

입력 2021-01-28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빅히트 자회사에 4119억원 투자…팬 플랫폼 강화
네이버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브이라이브’·‘위버스’의 사용자, 콘텐츠, 서비스 등을 통합한 새로운 글로벌 팬커뮤니티 플랫폼을 만든다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위버스’를 운영하는 빅히트 자회사 비엔엑스에 4119억 원을 투자해 지분 49%를 인수한다. 비엔엑스는 네이버 브이라이브 사업부를 양수한다.

플랫폼 통합 작업은 1년 정도 진행할 예정이다. 네이버에서 브이라이브를 비롯해 카페, 밴드 등 그룹 커뮤니티 전문 조직인 그룹&CIC를 맡고 있는 김주관 대표가 비엔엑스의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아 플랫폼 통합 작업을 주도한다. 통합 기간 동안 양 사의 각 서비스는 기존처럼 유지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글로벌에서 경쟁력 있는 K기술에 K콘텐츠를 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에서 독보적인 플레이어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박지원 빅히트 HQ 대표는 “더욱 진화한 팬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독보적 위치에 오를 것이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