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 이적한 지동원, 첫 경기부터 어시스트 기록

입력 2021-01-31 15: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독일 분데스리가2(2부) 브라운슈바이크로 임대된 지동원(30)이 이적 첫 경기에서 도움을 신고했다.


지동원은 30일(한국시간) 독일 킬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벌어진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2 19라운드 홀슈타인 킬과 원정경기에 후반 교체로 출전했다. 그는 0-3으로 뒤진 후반 18분 정확한 패스로 벤 발라의 만회골을 도우면서 시즌 첫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브라운슈바이크는 이후 추가득점 없이 1-3으로 패했지만, 지동원은 이적 첫 경기부터 어시스트를 뽑아내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동원의 교체 출장으로 ‘코리안 더비’가 성사된 가운데 홀슈타인 킬 이재성(29)은 풀타임 활약을 펼쳤다.


이번 어시스트는 지동원이 브라운슈바이크에서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지난 시즌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마인츠로 이적했던 그는 시즌 초반 무릎 부상에 시달리면서 설 자리를 잃었다. 이 여파로 올 시즌에도 정규리그 4경기 출전에 그치는 등 전력 외 선수로 평가 받았다. 출전시간을 원했던 지동원은 이적을 추진해왔고, 브라운슈바이크는 29일 임대 영입을 발표했다. 임대 이적이 발표된 지 하루 만에 경기에 나선 지동원은 곧바로 어시스트를 통해 팀의 득점에 기여하며 향후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