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선, 2021년 경정 첫 경주에서 509일 만에 1위 차지

입력 2021-03-02 14:2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2월 24일과 25일 미사 경정장에서 2021년 첫 경정 경주가 개최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록 무관중 경주(수도권 이외 지점만 고객 입장)였지만 선수들의 의지만큼은 여느 때보다 크게 느껴졌다.


경주는 평소의 절반 수준인 8경주만 열렸으며 1~6경주는 온라인 스타트, 7~8경주는 플라잉 스타트로 진행됐다. 이틀 동안 진행된 경주를 지켜본 결과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구본선(B2 14기 30세)이었다.


구본선은 2017년 데뷔해 신인급에 속하는 선수다. 1위를 차지한 횟수가 첫해 3회, 2018년 2회, 2019년 1회 총 6회에 불과했다. 하지만 경주 첫날인 24일 4경주 5코스에 출전해 휘감기로 쟁쟁한 선배인 이태희(A1 1기 50세)와 손지영(A2 6기 36세)을 제치고 2019년 10월 3일 1위를 차지한 이후 509일 만에 제일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전날 좋은 경험을 바탕으로 25일 3경주 2코스로 출전한 구본선은 쾌조의 스타트를 보인 뒤 1코스에 출전한 김민길(A2 8기 42세)을 1주회 1턴에서 찌르기로 따돌리며 여유있게 이틀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경기를 마친 후 인터뷰에서 구본선은 “2021년 첫 경주에서 좋은 성적을 내 기쁘게 생각한다. 지정훈련부터 모터랑 궁합이 잘 맞아 스타트에 승부를 걸었는데 생각한 전법이 주효한 거 같다. 코로나19로 컨디션을 조절하느라 어려웠는데 올해 출발이 좋은 만큼 이 기세를 유지해 경정 팬들께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부분 재개장에서 좋은 모습(1위 2회, 2위 1회)을 보여줘 기대를 모았던 김도휘(A1 13기 36세)도 1, 2위를 각 1회씩 차지했다. 이 밖에도 1일차 6경주에서 13기 김민준(B2 33세)이, 2일차 2경주에서 15기 이인(B1 34세)이 1위를 차지하며 올 시즌 세대교체 바람을 예고했다.

이수진 기자 sujinl2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