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관광재단, 관광·MICE 업체 종사자 심리상담 지원

입력 2021-03-21 17: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관광MICE 기업 지원센터 전문위원.

코로나19 장기화, 우울감 스트레스 호소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이재성)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심리적 우울감과 스트레스가 큰 관광, MICE기업 종사자를 위한 심리상담을 지원한다.

‘서울 관광·MICE기업 지원센터’에 심리상담 전문위원을 배치하고, 19일부터 무료 상담 지원을 시작했다. ‘서울 관광¤MICE기업 지원센터’는 서울 MICE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인사·노무, 회계·서무, 경영·법무 분야의 전문상담 및 기업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심리상담 전문위원은 전문자격증을 보유하고 기업 또는 근로자를 대상으로 상담 경력을보유한 전문가로 선발하였다. 매주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센터에 상주하여 상담을 진행한다. 요청시 전화 또는 화상으로도 상담이 가능하다. 상담은 전문위원과 1대1로 진행하며 1회 50분 이내, 1인 최대 8회까지 제공한다. 4월부터는 심리상담 전문위원이 기업을 방문하여 고민 해결을 돕는 집단 심리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