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코리아레저(GKL), 안전 최우선으로 ESG 경영 펼친다

입력 2021-03-24 16: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을 넘어 지속 가능(ESG) 경영으로

게이밍 공기업 그랜드코리아레저(GKL)이 최근 기업경영의 화두인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적극 나선다.


특히 기존의 품질경영을 환경 분야로 확장한 환경경영에 많을 노력을 기울이고ㅠ 있다. GKL은 2019년 환경경영체제를 구축하고 임직원을 대상으로 환경경영에 대한 인식개선 활동을 펼치는 한편, 환경친화적 구매 및 소비를 추진했다. 이 같은 노력으로 1회용품 사용 ‘ZERO’ 달성, 이산화탄소 배출양 6% 감축 등 가시적 성과를 거두며 같은 해 10월 국제표준화기구(ISO)의 환경경영인증인 ‘ISO 14001:2015’를 획득했다.


유태열 GKL 사장은 당시 인증서 전달식에서 “우리는 미래세대를 위해 자원의 사용을 최소화하고 환경을 잘 보전해야 할 책임이 있다”며 “GKL은 공공기관으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환경경영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환경보전 및 그린뉴딜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자원순환 체계구축 및 친환경 문화를 조성했으며,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출자회사인 GKLWITH에도 환경경영을 도입했다.

모두가 믿는 안전한 GKL

2019년, 유태열 사장은 ‘안전경영방침 선포식’에서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국민에게 사랑받는 안전한 GKL이 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GKL은 2019년 재난관리시스템의 안전실행 체계를 구축하고 기존의 안전관리 부서를 기관장 직속의 안전관리 전담 조직으로 개편·확대했다. 안전 위해요소를 개선하고 재난위험유형 점검했으며 재산손실위험(부정행위발생)에 대비한 서베일런스(사업장 감시감독) 표준체계도 수립했다.


2020년에는 재난 및 안전관리 전략을 수립하고 안전관리 실행체계를 강화했다. 또 재난 대응체계 운영 및 현장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전문 안전교육을 통한 임직원의 안전의식 제고와 함께 관계 기관과의 안전 협업 네트워크도 강화했다.

사업장 재개장을 앞두고 GKL 직원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전파 Zero를 위한 노력

15일 GKL은 코로나19로 인한 긴 휴장을 끝내고 전 사업장이 재개장했다. 2020년 11월24일 휴장에 들어간지 16주 만이다. 유태열 사장은 직원들에게 CEO 메시지를 통해 “정부의 방역 정책을 철저히 준수하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한 예방 활동 덕분에 한 사람의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앞으로도 GKL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에 한 치의 소홀함도 없는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공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GKL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사업장 방역작업 시행, 입장객 발열 체크 및 입장객과 직원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이용자 간 2m 이상 거리두기를 시행했고, 이어 27일에는 단체관광객의 입장을 제한했다. 또한 내부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임직원의 유연근무제를 확대하고 출장·회식을 제한했으며 3밀(밀집, 밀접, 밀폐) 방지를 위해 교대 및 식사 시간을 조정했다.


지난해 7월에는 코로나19로 변화된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장 직속의 안전보안실을 안전경영실로 명칭 변경하고 산하에 산업안전 및 보건관리를 더욱 강화하기 위해 산업안전 관리 조직을 신설하는 등 조직을 개편했다.


이어 9월에는 왕순주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응급의료센터장과 재난 전문가인 강휘진 서강대 교수를 초빙하여 사내 보건안전 및 응급처치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자문회의를 개최하고 카지노 영업공간에서의 응급상황, 감염병 대비 현황 등을 점검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