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김연경-김세영, 어쩌면 오늘이 마지막일지도~

입력 2021-03-24 19: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2020-2021 도드람 V리그’ 인천 흥국생명과 화성 IBK기업은행의 여자부 플레이오프 3차전 경기가 열린다.

경기 전 부상중인 김연경과 수술 후 경기장에 나타난 김세영이 서로 손을 잡고 있다.

인천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