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 추신수의 무난했던 첫 번째 홈경기와 좌익수 수비

입력 2021-03-25 16: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5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 1회초 무사 1, 2루에서 삼성 구자욱의 안타 타구를 SSG 추신수가 잡아 홈으로 송구하고 있다. 인천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정규시즌은 아니었지만 SSG 랜더스 추신수(39)가 첫 홈경기를 무난하게 마쳤다.


추신수는 25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벌어진 시범경기 삼성 라이온즈전에 2번타자 좌익수로 선발출장했다. SSG 입단 이후 첫 홈구장 출근이었다. 지난달 25일 입국한 직후 2주간의 자가격리를 시작으로 최근까지 계속 남부지방에 머물렀다. 실전에서 수비를 소화한 것도 입단 이후 처음이었다.


추신수는 경기 시작에 앞서 “KBO리그 모든 구장을 가본 건 아니지만 경기장 시설도, 잔디 상태도 좋다. 처음 오는 곳이지만 친근감이 있다. 시즌의 절반 이상을 보내야 할 곳이라고 생각해서인지 심적으로 편하다”고 말했다. 이어 “홈구장이 타자친화적인지는 모르겠다. 전체적으로 공이 잘 안 날아간다. 홈런타자는 아니지만 감이란 게 있는데 느낌과 상반된다. 내가 준비가 덜 될 건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타석에선 삼성 우완 선발 원태인을 상대로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0-2로 뒤진 1회말 무사 3루서 2루수 땅볼로 팀의 첫 득점을 책임졌다. 3회초 2사 후 2번째 타석에선 중전안타를 뽑아냈다. 풀카운트에서 직구를 놓치지 않았다. 힘으로 추신수를 제압하고 싶었던 원태인은 안타를 내준 뒤 미소를 보였다. 패배를 인정한다는 의미인 듯했다. 5회말 1사 1·3루서 다시 한번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1루수 땅볼로 타점을 추가했다. 병살을 모면하기 위해 1루까지 전력으로 내달려 살았다. 그 직후 대주자 오태곤으로 교체됐다.


수비에선 1회를 제외하곤 그의 능력을 제대로 살펴볼 기회가 없었다. 추신수는 0-1로 뒤진 1회초 무사 2·3루서 삼성 호세 피렐라의 좌전안타 때 빠른 판단과 움직임으로 타구를 투 바운드로 잡았다. 이를 확인한 삼성 3루 주루코치는 2루주자 구자욱에게 일찍 멈춤 신호를 보냈다. 하지만 추신수는 곧바로 홈으로 공을 던졌다. 송구는 노바운드로 포수 미트에 정확하게 꽂혔다. 메이저리그에서 여러 차례 보살을 기록하는 등 빼어난 송구능력을 과시했던 모습 그대로였다.


추신수가 이날은 좌익수로 출전했지만 김원형 SSG 감독은 우익수로도 시범경기에 내보낼 계획임을 밝혔다. 메이저리그에서 주로 우익수로 뛴 그는 “좌익수는 아직 내 옷은 아닌 것 같다”는 말로 심적으로는 우익수가 편하다는 뜻을 드러냈다. 다만 포지션에 관계없이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는 의지다. 추신수는 “수비훈련은 계속 하는데 뛰어갈 때 아직 타구가 흔들려 보이는 현상이 있다. 미국에서도 스프링캠프 초반에 겪었던 일이다. 지속적으로 훈련하고 있어 한결 나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 |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