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2021시즌 개막 미디어데이, 개그맨 박성광·야구여신 윤태진 진행

입력 2021-03-29 10: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KBO가 새 시즌을 손꼽아 기다린 야구팬을 위해 특별하게 준비한 ‘2021 신한은행 SOL KBO’ 미디어데이가 29일 밀레니엄 힐튼 서울 펜트하우스 특설 스튜디오에서 녹화된다.



리얼리티 토크쇼 형식으로 기획된 올해 미디어데이는 특별 MC로 개그맨 박성광과 윤태진 아나운서가 더블 MC로 마이크를 잡는다. 박성광은 스스로 “어머니가 만삭일 때도 아버지는 야구를 보러 가셨다”고 소개하는 유명한 ‘모태 야구팬’으로 KBO리그에 대한 애정을 담은 유쾌한 진행을 선보일 예정이다. KBSN 스포츠 ‘아이러브 베이스볼’을 통해 ‘원조 야구여신’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윤태진 아나운서는 현재 채널A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두 명의 MC와 함께 미디어대표로는 한국야구기자회에서 선정한 4명의 기자가 패널로 참석한다.

녹화에서는 사전에 취합된 10개 구단의 대표선수들이 서로 묻고 답하는 인터뷰 영상을 포함해 감독 및 신인, 외국인 선수 등 풍성한 인터뷰를 패널들이 함께 보며 자유롭게 해설 및 코멘트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녹화 후 편집된 최종 스페셜 미디어데이 영상은 KBO리그 개막 하루 전인 4월 2일 오후 6시 30분 SPOTV와 MBC SPORTS+에서 방영된다. 또한 네이버, 카카오, wavve, U+프로야구, Seezn을 통해 인터넷/모바일에서도 같은 시간에 시청할 수 있다.

이번 미디어데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무대행사와 함께 야구팬들을 초청해 직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게 제한된 만큼, 평소 볼 수 없었던 선수들끼리의 대화 및 감독-선수간의 문답 등 색다른 모습들을 보여주기 위해 기획됐다.

최용석 기자 gty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