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호텔업계 최초 글로벌 멤버십 신용카드 등장

입력 2021-03-30 12: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왼쪽)과 바트 뷰링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태지역 세일즈 마케팅 최고책임자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신한카드 PLCC 출시
메리어트 본보이 포인트 적립및 사용 가능
글로벌 호텔체인과 한국 카드사가 손잡은 국내 첫 호텔 멤버십 신용카드가 등장했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과 신한카드는 30일 ‘메리어트 본보이 더 베스트 신한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Visa가 독점 제공하는 이 카드는 국내 호텔업계 최초의 PLCC(상업자 표시 신용카드)이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133개국에서 JW메리어트, 리츠칼튼, 쉐라톤, W, 웨스틴, 코트야드, 알로프 등 300개 브랜드, 7600개 호텔을 운영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호텔 체인이다. 이번에 신한카드가 출시한 멤버십 메리어트 본보이는 전 세계 1억5000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여행 프로그램이다.

카드 고객은 가입 즉시 메리어트 본보이 골드 엘리트 회원으로 등록되며 연회비 기간 내에 6000만 원 이상 이용 시 플래티넘 엘리트 등급으로 바로 승격된다. 카드 소지 고객은 전 세계 메리어트 참여 호텔에서 연1회 무료 숙박과 국내 메리어트 16개 참여 호텔에서 조식 5만원 할인 혜택을 연2회 누릴 수 있다.

메리어트 신한카드는 일상적인 카드 사용을 통해 세계 메리어트 호텔 및 제휴사에서 이용 가능한 메리어트 본보이 포인트 적립이 가능하다. 메리어트 본보이 참여 호텔에서 카드 이용 시 포인트가 적립되며 연간 이용실적에 따라 최대 1만5000 보너스 포인트가 지급되는 서비스도 함께 제공된다. 또한 고객 등급 유지 및 업그레이드를 위해 필요한 실적인 엘리트 숙박 실적(Elite Night Credit) 10개도 제공한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금번 메리어트 카드 출시를 통해 전 세계 어디에서나 차별화된 혜택과 멤버십을 누릴 수 있게 돼 의미있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바트 뷰링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아태지역 세일즈 마케팅 대표는 “메리어트 본보이 더 베스트 신한카드를 한국에 출시해 메리어트 본보이 회원들에게 보다 특별한 여행 경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