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PD “유재석과 재회, 新조합 고민…강하늘 초대하고파”

입력 2021-04-02 16:2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컴백홈’ 박민정PD가 유재석과의 재회 소감과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를 언급했다.

2일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컴백홈’(기획 김광수/연출 박민정)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박민정PD는 이날 “MC 조합을 완성하는 데 있어서 유재석과 의논을 많이 했다.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신선한 조합이었다. 첫 포스터 촬영 때부터 케미 맛집이었다. 첫 촬영 때 마마무 옥탑방에서 고기를 구워먹었다. 세 진행자만 남는 상황이 있었는데 진솔한 대화를 계속하더라. 캐스팅이 신의 한수였음을 다시 느꼈다”라고 캐스팅 이유와 진행자들에 대한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어 “KBS 예능에 대한 여러 가지 평가가 있는데 ‘컴백홈’은 신선함에 초점을 맞췄다. 젊은 시청층을 사로잡기 위해 노력했다. 본방송 전 ‘컴백홈 TV'를 통해 접근했는데 반응이 좋았다. 본방송도 기대해달라”라고 자신했다.

또 “‘컴백홈’ 취지에 공감한 게스트들에게 감사하다. 배우 강하늘에게 러브콜하겠다. 고향이 부산이라고 들었는데 서울에 처음 왔을 때 살던 집을 소개해달라”라고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를 언급했다.

‘컴백홈’은 스타의 서울살이 첫 보금자리를 찾아가 그곳에 현재 살고 있는 청춘들을 만나는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이다. 국민MC 유재석의 KBS 친정 복귀작으로 화제다. 유재석은 이용진, 이영지와 함께 호흡을 맞춘다. 오는 4월 3일(토) 밤 10시 30분 첫 방송.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