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21 오프라인으로 개최

입력 2021-06-15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1월 이전 집단면역 긍정적…오프라인 행사 결정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가 올해 오프라인 전시를 재개한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중심으로 치렀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 ‘지스타 2021’을 오프라인 전시로 진행한다고 최근 밝혔다.

조직위는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한 다른 전시회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없는 점, 정부의 로드맵에 따라 원활히 이루어지고 있는 백신 접종을 통해 행사가 개최되는 11월 이전 집단면역에 도달될 수 있는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조직위는 현재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시설 면적 당 참관객 수가 제한되는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일반관람객(B2C) 행사 기간을 기존 4일에서 5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 일정 확대가 결정될 경우 11월 17일부터 11월 21일까지 5일 동안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온라인 전시의 경우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지스타TV를 통해 방송 형태의 B2C 참가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기업간거래(B2B) 역시 온라인 화상회의 솔루션 기반의 지스타 라이브 비즈 매칭을 운영한다.

온오프라인 전시 세부적인 운영 범위와 정책은 코로나19 확산 추이 및 백신 접종에 따른 방역수칙 변동 상황,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 혜택 정책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 후 최종 확정된다.

한편, 지스타 참가사 조기신청 접수는 7월 1일부터 7월 22일까지 약 3주 동안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하고, 7월 22일 이후에는 일반신청으로 전환된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