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3’ 윤종훈vs김소연, 격분 대립 “관계 주목”

입력 2021-08-05 09: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펜트하우스3’ 김소연과 윤종훈이 서로를 향해 들끓는 분노를 터트리고 있는 ‘격분 대립’ 현장이 공개됐다.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

지난 8회에서 천서진(김소연)과 주단태(엄기준)는 심수련(이지아)에게 로건리(박은석) 살인 누명을 씌운 후 축배를 들었지만, 로건리 가족에게 끌려가며 위기를 맞았던 심수련 앞에 멀쩡히 살아있는 로건리가 등장하는, 대반전이 펼쳐졌다. 그동안 천서진의 지시를 받고 로건리를 치료했던 하윤철(윤종훈) 역시 로건리 가족에 붙잡힌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였다. 과연 유일하게 로건리의 생존을 알고 있던 하윤철의 운명이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다.

이와 관련 김소연과 윤종훈이 강렬하게 맞붙은 ‘격분 대립’ 현장이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천서진이 로건리 가족에 의해 붙잡혀가는 하윤철 앞에 등장한 장면. 하윤철은 천서진을 보자마자 극강의 분노를 폭발시키며 멱살을 잡고, 천서진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는 눈빛으로 당당하게 맞선다.

이내 경호원들에게 제지를 당한 하윤철이 목에 핏대가 서고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를 정도로 극한의 화를 분출하지만, 천서진은 그런 하윤철이 가소롭다는 듯 옅은 미소를 지으며 돌아서는 터. 특히 9회 예고에서 하윤철이 “윤희 복수, 나도 같이 합니다”라고 말하는 음성이 담기면서 하윤철의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하윤철이 천서진의 민낯을 밝혀내고 오윤희의 복수를 실행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작진은 “김소연과 윤종훈은 인물의 작은 감정의 변화까지 느껴지게 하는 놀라운 표현력을 지닌 배우들”이라며 “사랑과 미움이 뒤섞인 애증의 관계였던 천서진과 하윤철의 서사가 과연 어떻게 끝을 맺게 될지 앞으로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SBS ‘펜트하우스3’]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