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2940억에 인터파크 인수

입력 2021-10-15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숙박 플랫폼 야놀자가 인터파크 사업부문을 인수한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 II’로부터 약 2조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 뒤, 글로벌 여행시장 공략을 위한 행보를 본격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야놀자는 여행·공연·쇼핑·도서 등 인터파크 사업부문에 대한 지분 70%를 2940억 원에 인수하기로 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양사는 국내외 여가 산업 경쟁력 강화와 고도화를 위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야놀자는 특히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보다 경쟁이 치열해질 해외 여행시장의 변화에 대한 선제 대응 등 글로벌 사업 확장에 나설 방침이다. 또 국내 여행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및 지원 프로그램도 확대할 예정이다.

그동안 야놀자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기술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을 펼쳐왔다. 야놀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해외여행 플랫폼들과 SaaS를 상호 연계하는 등 고객 사용성 측면에서 보다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야놀자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해외여행 수요에 선제 대응함은 물론, 글로벌 여행시장에서 한 단계 진일보할 수 있는 성장엔진을 보유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글로벌 SaaS 리더십 확보와 함께 해외 여행시장을 질적·양적으로 성장시키는 데 더욱 기여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인터파크는 1996년 인터넷 쇼핑몰을 오픈한 국내 1세대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이다. 하지만 대기업이 시장에 뛰어드는 등 경쟁이 치열해지고, 지난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사업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