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편의점 컵라면에 지역 여행정보를”

입력 2021-10-15 08: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관광공사는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함께 지역 특산물 소재 컵라면을 활용한 비대면 지역관광 홍보를 시작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편의점의 컵라면을 활용해 소비자 밀착형 지역관광 홍보를 추진하고 지역관광 수요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CU에서 판매하는 지역특산물 소재의 컵라면 4종이 대상이다. 컵라면 용기에 해당 지자체에서 제공하는 여행정보 제공 사이트로 연결되는 QR코드를 넣어 스마트폰 스캔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제품 출시를 위해 지자체 및 지역관광공사와 협력해 지역관광 콘텐츠를 제공했다.
김태환 한국관광공사 사회적가치팀장은 “지역관광과 연계한 마케팅을 민관 협업으로 실시하게 됐다”며 “앞으로 호남 지역 특산물을 소재로 한 라면도 추가하고자 BGF리테일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재범 기자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