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전염병 청정국 한국…그 뒤엔 마사회 있었다

입력 2022-01-07 05: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요 예방백신 3종 접종 전국 지원
‘접종내역 조회’ 전산시스템도 갖춰
안내문 배포해 부작용 대응도 도와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는 백신 접종이 꼽힌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전 세계는 자국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

경마 역시 동물과 관련된 각종 전염병 감염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산업기반이 아직 탄탄히 다져지지 않은 국내 말산업의 경우 말 전염병이 유행하면 2만6000여 두에 달하는 말과 말산업 관계자에게 코로나19 이상으로 치명적일 수 있다. 코로나19로 정상적인 고객 입장이 불가능해 경마 및 관련 말산업에 이미 큰 피해가 발생한 상황에서 전파력이 강한 전염병까지 유행하면 추가적인 경마중단으로 회복하기 힘든 경제적 피해가 더해질 수 있다.

이처럼 말산업계를 긴장시키는 대표적인 말 전염병 중 하나로 말인플루엔자가 있다. 말이 고열, 콧물, 림프절 부종, 기침에 지속적으로 시달린다. 무엇보다 폭발적인 전파력이 위협적이다. 감염마로부터 45m 근방에 있는 말까지 단시간에 감염시켜 말의 이동과 유통에 제한을 가져온다. 감염이 확산되면 한 지역이나 국가의 경마, 승마 등 말산업을 전면중단 시킬 수 있는 병이다. 실제로 2019년 영국에서는 말인플루엔자가 유행하면서 모든 경주가 1주간 중단되어 큰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

말 역시 전염병 예방은 필수적이어서 한국마사회는 말 전염병 전파요소를 차단하고 체계적 말 방역 관리를 위해 ‘전국 말 방역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마사회 자체예산 및 농림축산식품부 지원 농어촌구조개선 특별회계를 통해 21억 원의 사업비를 마련해 전국에 말 방역수의사를 지정 및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1만9601두의 말에 주요 예방백신 3종(말인플루엔자, 일본뇌염, 선역/파상풍) 접종을 지원했다.

또한 농림축산검역본부와 합동으로 전국 1306두의 말을 대상으로 주요 말 전염병 혈청검사를 실시해 국내 말 전염병 현황을 조사했다.

유사산 등으로 경주마 생산농가에 큰 손해를 일으키는 법정가축전염병인 ‘말전염성자궁염’ 근절을 위해 더러브렛 번식마 2193두를 대상으로 일제조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또한 말 개체별 접종내역을 전산시스템에 입력해 호스피아 사이트에서 조회할 수 있도록 했다. 최근에는 접종 후 부작용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짐에 따라 ‘알기 쉬운 예방백신 안내문’ 등을 배포했다. 이러한 노력 덕분에 지난해까지 말전염병 발생 없는 청정국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