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시승기 [원성열 기자의 CAR & TRACK]

입력 2022-01-17 05: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80 전동화(EV) 모델은 제네시스의 첫 번째 고급 대형 전동화 세단으로 제로백 4.9초의 강력한 동력성능과 다양한 전기차 특화 신기술로 력셔리 대형 전기 세단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있다. 사진제공|제네시스

고요 속 강력함…G80 EV, 대형 전기차의 진수

능동형 소음제어 기술 정숙성 UP
PE 시스템 장착해 주행성능 강화
제네시스 특유 매력적 디자인 굿
증강현실 내비 등 편의사양 충실
제네시스 G80(내연기관)은 제네시스 브랜드를 벤츠, BMW, 아우디 등 글로벌 럭셔리카 브랜드와 나란히 설 수 있게 만든 상징적인 차종이다. 디자인의 힘이 컸다. ‘역동적인 우아함’이라는 디자인 테마를 감탄이 나올 정도의 아름다운 실루엣으로 명확하게 구현해 대중들에게 제네시스라는 브랜드를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G80 전동화 모델(EV)은 내연기관 모델인 G80의 파생 모델이자, 제네시스의 첫 번째 고급 대형 전동화 세단이다. G-매트릭스(Matrix) 패턴을 넣은 전면부 그릴과 배기구가 사라진 후면부를 제외하면, G80의 우아한 디자인을 거의 그대로 물려받으면서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 변신했다는 자체로 의미가 크다. 전통적인 내연기관 럭셔리 브랜드에서 많은 전기차들을 쏟아내고 있지만, 디자인과 성능이 이토록 조화로운 대형 럭셔리 전기 세단은 처음이다.


●압도적인 정숙성과 럭셔리한 승차감

G80 전동화 모델은 주행감성 면에서 내연기관 G80보다 확실히 더 매력적이다. 특히 감탄이 나오는 부문은 정숙성과 승차감이다. 엔진이 사라진 전기차 특유의 고요함에 대형 럭셔리 세단의 정숙성이 결합되었으니, 시내 저속 주행에서는 숨소리가 크게 들릴 정도로 고요함 그 자체다.

4개의 센서와 6개의 마이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노면소음을 측정해 반대 위상의 소리를 스피커로 송출해 실내 정숙성을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인 ANC-R(Active Noise Control-Road) 기능도 갖추고 있다. 전기차 특유의 회생제동 소음까지 충분히 억제한다는 느낌이다.

또한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정보를 활용해 노면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고, 서스펜션을 노면 상황에 맞게 제어해 차량의 상하 움직임 및 충격을 줄여주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은 압도적인 승차감을 만들어내는 원동력이다.


●PE 시스템이 만들어내는 주행 성능

G80 전동화 모델은 고출력·고효율 전동화(PE, Power Electric) 시스템을 장착해 G80 내연기관보다 훨씬 스포티한 주행을 할 수 있으며, 더 빠르다. 스포츠모드를 사용하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km까지 4.9초 만에 도달한다.

듀얼 모터 AWD(상시사륜구동) 시스템을 적용한 덕분이다. 에코나 컴포트 모드에서는 출발시 후륜에만 구동력이 전달되지만, 스포츠모드에서는 출발할 때부터 네 바퀴에 구동력이 모두 전달되어 더 빠른 출발이 가능하다. 최고출력 136 kW, 최대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했으며 합산 최고출력 272kW(약 370마력), 최대토크 700Nm의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내연기관으로 비교하자면 350∼400마력 고성능 스포츠카 수준의 가속력이다.

듀얼 모터 AWD 덕분에 고속 코너링과 고속 직진 주행의 안정성도 G80보다 훨씬 더 높아져 마음껏 펀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성능을 한껏 발휘할 수 있는 세팅이면서도 1회 충전 주행 가능거리 427km를 확보했다.

운전자가 마음껏 주행 성능을 즐길 수 있도록 세팅된 만큼 브레이크도 컴포트와 스포츠 2가지 모드를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편안하고 안정적인 제동감을 원할 땐 컴포트 모드, 빠른 반응 속도와 강력한 제동감을 원할 때는 스포츠 모드를 선택하면 된다.


●첨단 편의사양 충실, 공간은 아쉬워

G80 전동화 모델에는 내비게이션 화면에 카메라로 촬영된 실제 도로를 보여주고, 그 위에 차량 움직임 감지 센서와 지도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주행경로를 그래픽으로 표시해주는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편리한 주행을 돕는 ‘고속도로 주행보조 2(HDA 2)’, 차량 탑승 전 차량 내 공기 청정 기능을 원격으로 작동시켜주는 ‘원격 공기 청정 시스템’, 운전자의 피로도를 낮춰주거나 스트레칭을 돕는 운전석 ‘에르고 모션 시트’ 등의 첨단 사양이 충실하게 장착되어 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공간이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하지 않은 파생 모델의 한계 때문에 트렁크 공간과 뒷좌석 공간이 약간씩 희생됐다. 높은 가격도 선택을 주저하게 만든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