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우-외국인 FW 없지만’ 포항의 겨울나기, 용광로처럼 뜨겁다! [현장리포트]

입력 2022-01-18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일 제주 서귀포축구공원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의 전지훈련에서 포항 선수들이 몸을 풀고 있다. 제주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2022시즌을 준비하는 K리그 팀들의 시계가 예년보다 훨씬 바쁘게 돌아가고 있다. 2022카타르월드컵이 과거 대회들과 달리 11월에 개막하면서 K리그의 시작도 빨라졌다. K리그1(1부)은 역대로 가장 이른 2월 19일 개막한다.

지난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까지 오르며 체력 고갈이 심했던 포항 스틸러스는 한 달간 꿀맛 같은 휴식을 취했다. 휴가를 마친 뒤 2022시즌 준비에 나선 포항 선수단은 용광로처럼 뜨거운 겨울을 보내고 있다.

포항은 3일부터 제주도 서귀포축구공원에서 동계훈련을 시작했다. 일단 2주 동안 체력훈련에 집중했다. 짧은 기간 빠르게 몸을 만들려다보니 지옥훈련이 불가피했다. 김기동 포항 감독은 “주닝요 피지컬코치가 시간이 없다고 토로하더라. 원래 체력훈련을 할 때는 훈련만큼 회복시간도 중요하다. 프리시즌이 짧아지면서 훈련 세션이 타이트해졌는데, 선수들이 힘들어했다”고 밝혔다.

17일 제주 서귀포축구공원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의 전지훈련에서 포항 선수들이 워밍업을 하고 있다. 제주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새로 합류한 선수들이 유독 힘들어하는 기색이다. 전남 드래곤즈에서 이적한 정재희와 박찬용, 광주FC 출신 윤평국, 부천FC에서 유니폼을 갈아입은 박건은 이미 녹초가 됐다. 김 감독은 “이런 체력훈련을 해본 적이 없다더라. 박건 같은 경우는 지난주에 ‘이제 제 최대치입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어느 정도 몸을 만든 포항 선수단은 17일부터 전술훈련에 돌입했다. 공격과 수비로 나눠 훈련을 진행했다. 수비진은 코치진의 지휘 아래 신입생 박찬용과 박건이 포함된 기본 포백 전형을 맞췄다. 정재희가 가세한 공격진은 세부 전술을 익히는 데 집중했다. 강현무를 비롯한 부상자들은 개별적으로 체력훈련을 소화했다.

아직 완전체 전력은 아니다. 이호재, 김륜성, 이수빈, 고영준은 황선홍 감독의 부름을 받아 23세 이하(U-23) 대표팀 소집훈련에 참가 중이다. 공교롭게도 U-23 대표팀은 현재 포항이 묵고 있는 서귀포 칼호텔을 사용 중이다.

17일 제주 서귀포축구공원에서 열린 포항 스틸러스의 전지훈련에서 포항 선수들이 패스 훈련을 하고 있다. 제주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이적이 유력한 에이스 강상우의 공백이 고민이다. 현재 터키 안탈리아에서 진행 중인 국가대표팀의 1월 전지훈련에 참가 중인 그는 소집이 끝나더라도 복귀 가능성은 크지 않다. 김 감독은 “아쉽지만 (강)상우한테는 고마움이 크다. 지난 시즌에도 이적할 기회가 있었는데 함께 해주길 부탁했다. 더 좋은 조건에 새로운 팀으로 가는 것은 축하해주고 싶다”며 시원섭섭한 마음을 드러냈다.

외국인선수진은 골칫거리다. 수비수 그랜트는 이미 팀 훈련을 함께하고 있지만, 공격수 팔라시오스는 15일 입국해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포항 구단은 선수가 격리 중인 숙소에 트레드밀, 웨이트 기구 등을 비치해 훈련 합류 전까지 최대한 몸을 만들 수 있도록 했다. 추가로 중앙공격수 영입을 준비 중인 가운데 시즌 초반에는 국내선수들 위주로 공격진이 구성될 전망이다.

서귀포 | 이승우 기자 raul1649@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