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마라톤 17일 개막…2시간2, 3분대 선수들 주목

입력 2022-04-07 07: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DB

-에티오피아 바이&키테사 주목…오주한도 명예회복 별러
“서울마라톤 최고기록 2시간5분13초의 벽을 깨라.”


세계 정상급 마라토너들이 3년 만에 서울 도심을 달린다. 한국을 대표하는 명품 마라톤대회인 ‘2022 서울마라톤 겸 제92회 동아마라톤’이 17일 오전 7시30분 새 봄을 알리는 총성과 함께 힘차게 시작된다. 서울 광화문을 출발해 잠실종합운동장으로 골인하는 42.195㎞ 풀코스에서 명품 레이스가 펼쳐진다.


특히 국제 엘리트 부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2019년 이후 3년 만에 열린다. 세계를 주름잡는 해외 건각들과 국내 최고 마라토너들이 함께 도심을 달리는 모습을 그리워하던 이들에게 최고의 이벤트가 될 전망이다.


●‘2시간2분55초’ 바이를 주목하라!


이번 대회에선 해외초청선수 25명(남자 16·여자 9명)이 경쟁한다. 남자부에는 ‘특급’으로 분류되는 ‘2시간5분 이내’의 개인최고기록(PB)을 보유한 선수가 4명이다. 2000년 이봉주(52·은퇴)가 세운 한국기록(2시간7분20초)보다 PB가 좋은 선수만 15명이다.


가장 눈길을 끄는 선수는 에티오피아의 모시네트 게레메우 바이(30)다. 2019 런던마라톤에서 2시간2분55초로 아깝게 준우승한 선수다. 역대 남자마라톤 랭킹 4위로, 이번 대회 출전자들 중 가장 좋은 기록의 보유자다. 엘리우드 킵초게(38·케냐)가 2018년 9월 베를린마라톤에서 세운 세계기록(2시간1분39초)에 불과 1분16초 뒤진다. 바이는 지난해 런던마라톤에서도 2시간4분41초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2시간5분 이내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에티오피아의 허파사 네가사 키테사(29)도 강력한 우승 후보다. 키테사는 2019년 두바이마라톤에서 2시간3분40초로 2위를 차지했다. 2013년 마라톤에 데뷔해 2시간9분, 10분대에 머무르다 3번째 출전한 두바이마라톤에서 당시 역대 8위 기록을 세우며 세계마라톤의 강자로 떠올랐다.

모시네트 게레메우 바이, 엘리샤 킵치르치르 로티치, 오주한(왼쪽부터).



●‘괴력의 마라토너’ 로티치&오주한도 우승 후보


2019년 서울마라톤에서 2위(2시간6분12)에 오른 케냐의 엘리샤 킵치르치르 로티치(32)의 상승세도 무섭다. 2011년 풀코스 첫 기록이 2시간15분18초로 평범한 선수였으나, 매년 기록이 좋아졌다. 2019년 처음 2시간6분대로 진입한 뒤 같은 해 10월 암스테르담마라톤에선 2시간5분18초, 지난해 10월 파리마라톤에선 2시간4분21초를 기록했다. 뛸 때마다 1분 가까이 기록을 단축하는 괴력의 마라토너다.


‘서울마라톤의 사나이’ 오주한(34·청양군청)도 명예회복을 노린다. 2016년 서울마라톤에서 2시간5분13초의 국내 개최 대회 최고기록을 세웠다. 서울마라톤에서만 4번이나 우승했다. 케냐 출신으로 2018년 귀화한 그는 지난해 2020도쿄올림픽에 처음 태극마크를 달고 출전했으나, 레이스 도중 햄스트링 부상으로 일찌감치 포기하면서 한국에 21세기 첫 올림픽 마라톤 메달을 안기겠다는 다짐을 지키지 못했다. 서울, 경주대회를 통틀어 7차례 우승한 만큼 올해 서울마라톤을 통해 자존심을 되찾겠다는 의지다.


이밖에 2시간5분의 필레몬 로노 체로프(31·케냐), 2시간5분12초의 펠릭스 체몽게스(27·미국), 2시간5분20초의 모제스 키벳(25·케냐) 등도 가장 먼저 피니시라인을 통과할 수 있는 선수로 주목받고 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