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600억 원 대형 횡령 사건 파문…내부통제 도마 위에 올랐다

입력 2022-04-29 09: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사. 사진제공 l 우리은행

2012년부터 6년간 횡령…27일 자수
역대급 횡령사건에 금감원 조사 착수
과거 우리은행장·경영진 책임 불가피
우리은행에서 약 600억 원대에 달하는 대형 횡령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27일 내부 감사를 통해 기업 매각 관련 부서 차장급 직원의 횡령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해당 직원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6년에 걸쳐 약 600억 원에 이르는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횡령금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를 인수하려던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으로부터 몰수한 계약금의 일부로 추정된다. 우리은행은 2010, 2011년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을 주관한 바 있다.

이 직원은 27일 오후 10시30분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자수했고, 경찰은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우리은행 측은 “세부적 내용에 대해 자체 조사를 진행하면서 동시에 수사기관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도 이번 횡령사고의 규모나 방식 등이 예사롭지 않은 것으로 보고, 28일 서울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사에 대한 검사에 착수했다. 금감원 검사 체계에 따르면 금융사고와 소비자 보호, 리스크 등의 사안에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수시 검사가 진행된다.

이번 횡령 사건은 고객의 돈을 맡아 관리하기에 자금 관련 통제가 엄격해야 할 제1금융권 은행에서 발생한 만큼, 일반 회사의 횡령 사건과는 결이 다르다는 평가다. 600억 원대의 금액도 금융 사고로서는 드물게 큰 액수라는 분석이다. 금감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은행·증권·보험·카드·저축은행 등 7개 업권의 금융사 68곳에서 적발된 사기, 횡령·유용, 배임, 도난 등 금융사고는 총 40건으로, 사고 금액은 181억5000만 원이었다.

우리은행의 내부통제 시스템이 도마 위에 오를 것은 물론, 내부통제에 허점이 노출된 만큼 과거 은행장 등 경영진까지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