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찌꺼기 재활용률 100% 목표”…스타벅스, 지속가능 경영 강화한다

입력 2022-05-12 10: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광화문D타워점에 선보인 커피찌꺼기를 활용한 테이블. 사진제공 l 스타벅스

스타벅스가 커피찌꺼기 재활용률을 100%로 높이는 지속가능 경영을 강화한다.

커피찌꺼기는 그간 생활폐기물로 취급돼 재활용에 제약이 있었지만, 3월15일부터 순환자원으로 인정돼 폐기물에서 제외되면서 다양한 용도로 활용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이에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에서 배출되는 커피찌꺼기에 대해 재활용 환경성 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평가가 통과되면 순환자원 인증을 통해 향후 5년 내에 재활용률을 100%까지 높일 방침이다.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한 다양한 MD 상품도 마련한다. 앞서 2015년 광화문D타워점을 오픈하면서 테이블, 조명 갓, 인테리어 마감재 등에 커피찌꺼기를 시범 활용하고, 커피찌꺼기가 첨가된 식물 배양토를 담은 꽃화분을 만들어 증정한 바 있다.

송호섭 스타벅스코리아 대표는 “커피찌꺼기가 버려지는 폐기물이 아니라 유한한 자원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며 “향후 다양한 업사이클링을 통해 고객과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기회를 창출할 것”이라고 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