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사우디 수교 60주년 맞춰 한국관광 홍보

입력 2022-05-16 15: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리야드, 젯다 등에서 ‘한국관광 홍보 로드쇼’ 등 개최
한국관광공사는 중동의 주요 방한시장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인바운드시장 확대를 위한 ‘수교 마케팅’을 실시한다.

한-사우디 수교 60주년을 맞아 15일 사우디 수도 리야드에 이어 16일에는 사우디 상업도시 젯다에서 ‘한국관광 홍보 로드쇼’를 개최한다. ‘트래블 투 코리아 비긴스 어게인’(Travel to Korea Begins Again)이라는 테마의 로드쇼는 코로나 이후 중동에서 처음 열리는 대규모 기업 간(B2B) 마케팅 행사다. 현지 여행업자, 언론인 등 유관인사 200여 명이 행사장을 방문해 방한관광 재개에 대비한 한국여행 신규상품 개발 및 대규모 모객 캠페인 기획 등을 논의한다. 국내에서는 전라남도 및 전라남도 관광재단과 여행업계 7개가 참여했다.

수교 60주년 기념 프로모션도 진행해다. 15일 리야드 행사에서는 한국관광공사와 사우디 최대 국영항공사인 에어사우디 간 한국-사우디 직항노선 활성화 및 양국 관광교류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올해 리야드-인천 직항노선 운영을 목표로 상호 협력키로 했다. 같은 날 사우디 방한관광객 유치 활성화를 위해 알모아예드 트래블 등 사우디 주요 아웃바운드 여행사 8곳과도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업계 팸투어 등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 17일부터 19일까지는 사우디 주요 도시 세일즈콜, 22일부터 24일까지는사우디 리야드 국제관광박람회 참가 등을 진행한다.

홍현선 한국관광공사 두바이지사장은 “사우디는 중동에서 최대의 방한시장으로 한류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져 잠재성이 높은 곳”이라며 “현지 업계와의 협업을 통해 사우디 방한 관광객 유치 증대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