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현관 해남군수 “김산업 중심 기후변화 대응 전략 준비해야”

입력 2024-07-08 17:05:12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명현관 해남군수. 사진제공=해남군


명현관 해남군수가 8일 열린 정례회의를 통해 해남농수산업 미래화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와 함께 해남군이 역점 추진하고 있는 김산업 진흥에 전 부서가 협업해 발전방안을 모색해 줄 것을 주문했다.

전남 해남군은 기후변화대응을 선도하는 농수산업의 미래 전략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김산업의 글로벌 스탠다드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명 군수는 “농수산업은 매년 30% 이상 예산을 투입하는 주요 산업으로써 특히 김산업을 중심으로 한 수산업의 기후변화 대응 전략을 면밀히 준비해야 할 시기가 됐다”며 “전례 없이 전세계적으로 김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전망이 매우 밝다는 점에서 해남군이 선도적으로 글로벌 스탠다드를 선점할 수 있는 경쟁력을 키울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삼면이 청정바다로 둘러싸인 해남군은 전국 최대 물김 생산지이자 100여 개소에 이르는 최대 가공시설을 갖춘 지역으로, 해남김은 지난 2023년 최초로 물김 위판액 1000억원을 돌파하며, 사상 최대인 1138억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지난 2023년에는 전국 최초로 김 산업 진흥구역 지정 공모사업에 선정돼 황산면의 친환경 지주식 유기인증 김에 대한 브랜드 개발과 가공에도 착수했다.

올해 말 정부 김 육상 양식 공모사업에도 도전할 계획이며 기업체·대학과의 협업을 통해 김 수출 확대를 위한 육상 양식 기술개발과 인력 양성 등 김 산업 혁신방안도 본격 추진해 세계적인 기준에 맞고, 청년들이 돌아오는 미래산업으로서 어업의 가능성을 한층 높이고 있다.

김은 지난 2023년 전라남도 수산물 수출품 1위로, 지난 2023년 수출 1조원을 달성하며 검은 반도체라 불릴 정도로 수출 효자종목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일본 등지의 김 생산량이 40% 이상 감소하는 등 기후변화의 영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후변화대응 전략이 시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해남군은 이와 관련해 지난 2023년 해양수산부 수산양식 기자재 클러스터 공모사업에 선정돼 오는 2027년까지 수산양식업과 관련된 기자재의 생산과 유통, 수출, 연구개발 등을 집적화한 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전국 최초로 조성되는 수산양식 기자재 전문 산업단지는 육·해상 테스트베드 등을 통한 첨단 스마트화 연구개발은 물론 전국 최대 수산업 지역인 전남의 수산양식 발전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해남군이 미래세대의 먹거리가 될 장기성장동력을 육성하는 2030 프로젝트를 본격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농어촌 수도’ 전략에 맞춰 국립농식품기후변화대응센터 중심의 농업분야와 더불어 어업분야의 기후변화대응의 핵심 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올해 초 농수산물 수출 협의를 위한 미국방문을 통해 김 수출의 가능성을 크게 확인할 수 있었다”며 “수산업의 미래라 할 수 있는 양식산업의 글로벌화를 통해 농어촌 수도 해남의 발전동력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해남|양은주 스포츠동아 기자 localh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