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기장군, AI 활용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 나서

입력 2024-07-08 17:36:25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월 1차에 이어 2차 시범사업도 진행
AI·빅데이터로 복지 사각지대 해소 기대

부산 기장군청 전경. (사진제공=부산 기장군)

부산 기장군(군수 정종복)이 인공지능을 활용해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 적극 나선다.

기장군은 보건복지부 주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복지 사각지대 발굴 초기상담 정보시스템’ 2차 시범사업에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인공지능(AI) 기술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복지 욕구 파악을 통해 신속한 초기상담과 복지위기 알림 앱 등 새로운 복지발굴 수요에 대응하고자 먼저 AI를 활용해 초기상담을 실시하는 사업이다.

군은 지난 3월 1차 시범사업에 선정된 이후, 4월부터 복지 사각지대 발굴에 본격적으로 활용하면서 각종 문제점과 오류를 보완해 왔다. 이번 2차 시범사업 기관 선정으로 이달부터 해당 사업을 지속해서 수행하게 됐다.

AI 초기상담은 먼저 대상자에게 문자를 발송해 사전 안내 후, 대화형 AI에 기반한 자동전화시스템을 통해 본격적인 초기상담이 진행된다.

상담은 ▲본인확인 ▲위기 상황 파악 ▲욕구상황 파악 ▲심층상담 여부 확인 순으로 진행되며 심층 상담이 필요하다고 답한 대상자에게는 군 직원이 직접 심층 상담을 제공한다.

정종복 군수는 “최근 1인 가구 증가와 고령화 등으로 복지 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인력의 한계로 충분한 복지상담이 어려운 실정”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위기 의심 가구를 효율적으로 발굴하고 집중적인 복지 상담업무 추진으로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구축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 김태현 스포츠동아 기자 localbuk@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대한민국 1등 스포츠신문 스포츠동아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