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정소녀, 허참과 불화설 해명 “서로 욕심내거나…”

입력 2019-11-11 09:2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아침마당’ 정소녀, 허참과 불화설 해명 “서로 욕심내거나…”

배우 정소녀가 허참과의 불화설에 해명했다.

11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가족오락관’ MC 출신 허참, 윤지영, 정소녀, 조영구, 오유경 등이 출연했다.

‘가족오락관’ 2대 여자 MC 정소녀는 “1980년대에 진행했으니 30여년이 지났다. 아직도 ‘가족오락관’을 기억해주시고 초대해주셔서 정말 좋다. 오늘 동창회하는 기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소녀 아니고 할머니다. 얼마나 손녀가 예쁜지 모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소녀는 함께 ‘가족오락관’ MC로 호흡을 맞춘 허참의 첫인상을 떠올리며 “정말 잘생겼었다. 당시 큰 도움을 준 사람이었다. 푸근하고 오빠 같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허참도 “정말 잘 나가는 정소녀와 함께 진행한다는 생각에 가슴이 두근거렸다”고 화답했다.

정소녀는 허참과의 불화설이 언급되자 “한 번도 말다툼을 한 적이 없다. 기분 상한 적도 없었다. 서로 욕심내거나 멘트를 뺏은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허참도 “단순히 진행자끼리 티격태격하는 정도”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