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AZ백신 접종 후 해열제 복용해도 백신 효과 유지”

입력 2021-07-20 09: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지영·정진원 교수팀, SCI급 국제저널 최신호에 발표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발열, 근육통, 두통 등의 이상반응으로 인해 해열진통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많다. 이럴 경우 해열제 복용으로 인해 백신 효과가 저하되거나 효력이 없을지 우려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와 관련해 최근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연구팀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해열제로 복용해도 백신 효과가 유지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중앙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지영 교수와 감염내과 정진원 교수 연구팀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후 이상반응 및 해열진통제 사용에 따른 중화항체 반응 예측’에 관한 연구 논문을 SCI급 국제저널인 임상의학저널 ‘Journal of Clincal Medicine’(IF 4.241) 최신호에 게재했다.

박지영·정진원 교수팀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한 의료인 접종자 182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바이러스의 감염을 방어하는 중화항체 생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와 해열진통제의 영향을 조사하였다.

그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 의료인의 94.5%(172명)가 한 가지 이상의 이상반응을 경험하였고, 81.3%(148명)이 백신 접종 후 바이러스 감염을 방어하는 중화항체가 생성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백신 접종자의 가장 흔한 이상반응은 근육통, 관절통이었으며, 접종 부위의 통증, 피로감, 오한, 발열, 두통 순으로 여성에서 전신 및 국소 이상반응 정도가 심하게 나타났으며, 연령이 증가할수록 이상반응의 정도가 덜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연구 참여자의 81.9%(149명)가 해열진통제를 복용한 가운데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 양성그룹이 항체 음성그룹에 비해 더 많은 비율의 해열제를 복용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백신 접종 후 해열진통제를 복용해도 항체 반응이 약화되지 않아 백신 효과가 유효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진원 교수는 “연구에 참여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 대부분이 이상반응을 보고한 가운데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상반응과 항체 형성의 연관성을 확인했다”며, “백신 접종 후 해열제를 복용해도 항체 반응의 약화를 보이지 않기 때문에 백신 이상반응 발생 시 적극적으로 해열제를 복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