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광동 경옥고’ 브랜드페이지 개선

입력 2021-07-20 15: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선 승정원 문서 인용 부분 식약처 지적 반영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광동 경옥고의 브랜드 페이지를 새롭게 개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의 지적사항을 반영해 일부 내용을 변경했다. 광동제약은 광동 경옥고 브랜드 페이지에서 조선시대 승정원 문서의 중경옥고 언급을 소개하면서 ‘조선시대 임금 평균수명 46세, 영조 수명 82세’, ‘조선 왕들의 건강비법 중 하나 경옥고’라는 문구를 함께 기재했다.

식약처는 이에 대해 부분적으로 사실이더라도 전체적으로 소비자가 경옥고의 효능을 ‘수명연장’으로 오인할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반의약품인 광동 경옥고에 대해 식약처가 인정한 효능·효과는 육체피로, 갱년기장애, 허약체질, 병중병후 등으로 조선시대 기록의 경옥고와 현대의 광동 경옥고 효능은 구분해 기재했어야 하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는 점도 지적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국사편찬위원회 등 관련 근거를 기반으로 팩트를 기재했으며, 광고심의를 받은 사안이기에 문제없을 것으로 판단해 브랜드 페이지를 제작했었다”며 “하지만 소비자입장에서 오인이 우려된다는 식약처의 판단을 이의없이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향후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