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창원산단 RE100 지원 본격 추진 나선다

입력 2021-10-06 10:5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 RE100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 사진제공 | SK에코플랜트

친환경·신에너지 사업에 집중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선언한 SK에코플랜트가 국내 기업들의 ‘RE100’ 달성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SK에코플랜트가 이끄는 창원SG에너지컨소시엄은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 한국 RE100위원회와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 RE100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최근 체결했다.


RE100(Renewable Energy 100%)은 기업이 필요한 전력량의 100%를 친환경적 재생에너지원을 통해 발전된 전력으로 사용하는 것을 뜻한다.


9월 29일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주진우 SK에코플랜트 에코에너지솔루션스그룹장, 박민원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 단장, 진우삼 한국 RE100위원회 위원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해 사업 추진 및 협력에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의 성공적인 에너지 전환과 창원지역 기업의 RE100 추진을 주요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창원SG에너지컨소시엄은 RE100 기업 발굴 및 사업 추진, 한국 RE100위원회는 인증을 위한 자문 및 지원,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은 사업성과 발굴 및 홍보 등을 각각 담당한다.


창원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이 추진 중인 이번 ‘창원산업단지 에너지자급자족형 인프라 구축사업’은 스마트그린산단 조성과 수출기업의 탄소국경세 대응을 위해 지난 2020년 11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3년간 국비 191억 원, 지자체 139억 원, 민간 63억 원 등 총 393억 원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창원SG에너지컨소시엄(SK에코플랜트, SK㈜ C&C, SK디앤디, 그리드위즈, 누리플렉스,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이 주관사업자로 선정됐다.


지자체, 사업단 및 참여사들은 이번 사업을 통해 최소 RE100 수용 기업 8개사를 선정·지원하고, 향후 산업단지 입주기업들의 수출 경쟁력이 강화되도록 보급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주진우 SK에코플랜트 에코에너지솔루션스그룹장은 “경남창원스마트그린산단 기업들이 글로벌 RE100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RE100 인증체계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기술적 지원을 위해 참여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도헌 기자 dohone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