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 만에 기업구조 바뀌는 SKT…인적분할 의결

입력 2021-10-12 18: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SK텔레콤이 유무선 통신사업을 하는 회사와 신성장 사업을 추진하는 회사로 나뉜다. 1984년 한국이동통신서비스로 시작한 SK텔레콤은 출범 37년 만에 기업구조가 바뀌게 됐다. 미래 새 먹을거리를 찾고, 제대로 된 회사 가치를 평가받기 위한 변화다.
SK텔레콤은 12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SK텔레콤-SK스퀘어 분할안’과 ‘주식 액면분할안’을 의결했다. 출석주식 수 기준으로 인적분할을 하는 안건 찬성률은 99.95%, 주식 액면분할 안건의 찬성률은 99.96%를 기록했다. 국민연금을 포함한 기관은 물론 개인주주들도 압도적 지지를 했다는 것이 SK텔레콤 측 설명이다.

신설법인 SK스퀘어 11월1일 출범

SK텔레콤과 SK스퀘어는 11월1일 출범할 예정이다. 분할 비율은 SK텔레콤 0.607, SK스퀘어 0.392다. SK텔레콤은 주식 매매거래정지 기간(10월26~11월26일)을 거쳐 11월29일 SK텔레콤, SK스퀘어로 각각 변경상장, 재상장한다. SK스퀘어는 박정호 현 SK텔레콤 최고경영자(CEO)가, SK텔레콤은 유영상 이동통신(MNO) 사업대표가 이끌 것으로 보인다.

존속회사인 SK텔레콤은 인공지능(AI)과 디지털인프라 서비스 회사로 변신을 추진한다. 3대 핵심사업인 유무선통신, AI, 디지털인프라 서비스에 집중할 방침이다. 유무선통신 사업은 5G 1등 리더십을 공고히 하고 미디어 서비스의 성장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AI 서비스는 8월 출시한 구독 서비스 ‘T우주’를 온오프라인 구독 커머스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와의 연계 사업도 확대할 방침이다. 디지털인프라 서비스 사업은 5G 모바일에지컴퓨팅(MEC) 등을 활용해 성장성이 높은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인더스트리얼 사물인터넷(IoT) 사업을 확대한다.

이를 통해 2020년 15조 원인 매출을 2025년 22조 원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SK텔레콤 산하에는 SK브로드밴드, SK텔링크, 피에스앤마케팅, F&U신용정보, 서비스탑, 서비스에이스, SK오앤에스 등이 위치한다.

신설회사인 SK스퀘어는 반도체와 정보통신기술(ICT) 투자전문 회사로서의 역할을 한다. 반도체와 ICT 플랫폼 사업 투자를 통해 축적한 투자 성공 DNA를 바탕으로 현재 26조 원인 순자산가치를 2025년 3배에 달하는 75조 원으로 키운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반도체와 미디어, 보안, 커머스 등 주요 포트폴리오 자산을 기반으로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할 방침이다. SK스퀘어 산하에는 16개 회사가 편제된다.

SK하이닉스와 ADT캡스, 11번가, 티맵모빌리티, 원스토어, 콘텐츠웨이브, 드림어스컴퍼니, SK플래닛, FSK L&S, 인크로스, 나노엔텍, 스파크플러스, SK텔레콤 CS T1 등이다.

“주주가치 극대화”

SK텔레콤의 변화는 빠르게 바뀌는 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신성장동력 발굴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것이다. 4월 인적분할 추진을 처음 공식화하면서도 “기업가치를 온전히 평가받아 미래 성장을 가속화하고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5월에는 자사주 869만 주(발행주식 총수의 10.8% 규모)를 사실상 전량 소각하기도 했다.

액면 분할도 이뤄진다. 현재 500원인 보통주 1주의 가액은 100원으로 분할한다. SK텔레콤의 발행 주식 총수는 기존 7206만143주에서 3억630만715주로 늘어나고, 분할비율대로 존속회사와 신설회사로 나눠진다. SK텔레콤의 현재 주가는 연초보다 약 30% 상승했다.

박정호 CEO는 “회사 분할의 가장 큰 목적은 주주가치 극대화이며 분할 후 통신과 투자라는 명확한 아이덴티티로 빠른 성공 스토리를 써 나가겠다”며 “지금까지 잘 키워온 포트폴리오 가치를 시장에서 더 크게 인정받고 이를 주주분들께 돌려드릴 것이다”고 말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