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정주 넥슨 창업주 지분 상속 완료, 배우자 유정현 NXC 감사가 최대 주주

입력 2022-09-13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2월 별세한 고 김정주 넥슨 창업자의 NXC 지분 상속이 마무리됐다. 배우자인 유정현 NXC 감사는 최대주주에 올랐다.

NXC는 최근 최대주주 등 소유주식변동신고서를 통해 김 창업자의 보유지분 67.49% 가운데 4.57%(13만2890주)를 유정현 감사가 상속했다고 공시했다. 이로써 유 감사의 NXC 지분은 기존 29.43%(85만6000주)에서 34.0%(98만8890주)로 늘어 최대주주가 됐다. 김 창업자의 두 자녀는 30.78%(89만5305주)씩 물려받았다. 두 자녀의 지분율은 각각 31.46%(각각 91만5055주)로 늘었다. NXC는 일본 증시에 상장된 넥슨 지분의 46.2%를 보유하고 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