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하지원 침대로 넘어뜨려…귀여운 동침(?)

입력 2010-12-26 14:23:41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SBS 방송캡처

하지원과 현빈의 동침이 화제다.

25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시크릿가든’에서는 라임(하지원 분)과 주원(현빈 분)의 귀여운 동침(?)이 방영됐다..

허리부상을 입은 주원은 라임과 둘만 남은 리조트에서 “발 좀 씻어줘. 허리가 아파 못 씻겠어”, “물 좀 떠와 목말라” 등의 갖은 구실로 관심을 표하더니 “이 방에서 잘 거야”라고 말하며 라임을 침대로 넘어뜨려 움직이지 못하게 꼭 안았다.

라임은 빠져나가는 것을 포기하고 주원의 품에 안겼다.

주원은 라임을 더욱 꽉 껴안으며 “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 동방삭”을 외우며 더 이상의 진전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끝부분에서는 분홍(박준금 분)으로부터 받은 모욕감으로 인해 일방적으로 주원을 피하던 라임이 주원의 VVIP 파티장에 오스카와 함께 근사한 모습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동아닷컴]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