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 해명 "민국이 상처, 시민 때문 아니다"…다른 이유는?

입력 2014-09-18 17: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송일국 민국 상처 해명'

송일국이 삼둥이 둘째 민국이의 얼굴 상처에 대해 해명했다.

송일국의 성화 봉송 행사 직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사람들이 삼둥이를 만지려다 삼둥이들이 다치네요. 민국이는 얼굴에 상처까지 났어요. 이런 일 없게 널리 퍼뜨려 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이에 대해 송일국 측 관계자는 "민국이가 성화 봉송 과정에서 시민들이 얼굴을 만져 상처를 입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며 "이 상처는 봉송 전날 자다가 스스로 얼굴을 긁어 상처가 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누리꾼들은 이 같은 소식에 "송일국 민국 상처 해명, 민국아 아프지 마" "송일국 민국 상처 해명, 아이가 얼마나 아팠을까" "송일국 민국 상처해명, 이제야 이해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송일국은 17일 인천 연수구에서 진행된 2014 인천아시아 경기대회 성화 봉송 행사에서 삼둥이와 함께 성화 주자로 참여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